조회 수 1614 추천 수 31 댓글 15

내가 사는 동네는

도심의 끝자락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산 밑으로 뚫린 짧은 터널 하나를 지나면 나오는 아파트단지이고

그렇게 많은 세대가 살지 않으면서 그 뒤로는 아직 논밭과 언덕 등이 보이는 지역이다.

그런데 제일 구석진 상가에 음식 맛있는 분식집이 오픈했다.

참고로 여기서 1분 거리에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상가가 위치해있고 그 곳에서 프랜차이즈 떡볶이집이 2년째 성업중이다. 

그 떡볶이 집이 들어선 이래로 기존에 있던 분식집과 새로 생기는 분식집들 족족 자리를 털고 사라져갔었다.

새로 생긴 분식집은 체인점이 아니지만 보통 프랜차이즈처럼 떡볶이와 분식류를 파는데 가격이 3-4000원 선이고 그외 닭발, 닭똥집, 옛날통닭 등 야식 안주를 판매한다.

그 가게 바로 우리동네 유일의 코인노래방이 있어 갔다오면서 궁금함에 시켜봤는데

맛있었다.

맛있어서 배민을 켜보니 배민에도 등록이 되어있고 리뷰도 칭찬 일색이다.

그런데 나는 왠지 서글퍼졌다.

이 가게의 위치가 너무 후미져서

아무래도 손님을 많이 들이지 못 하고 금세 없어질 것만 같다.

굳이 구석진 그 상가까지 가지 않으면 맛도 좋고 가격까지 저렴한 그런 환상적인 분식포차가 오픈했다는 걸 알지 못할 것이다.

현재 성업중인 프랜차이즈 가게 위치 정도만 됐어도

분명 동네 맛집으로 부상할텐데..

주제넘은 참견이지만 저렴한 가격도 마음에 걸린다.

상권이 좋은 곳이라면 박리다매가 가능하겠지만

위치도 안 좋은데 이리 저렴하게 파시면 본전 찾기나 가능하실까?

또 하나 가슴이 아픈 건 영업시간이다.

일요일 휴무이고 오후 12시부터 오전 2시까지 영업한다고 써 있었다.

나는 하루 8시간 일하고 와도 피곤해하는데

저 사장님은 어쩌자고 저렇게 긴 시간 영업을 하시는 건지...


사실 이 모든 서글픈 것들은

젊은 시절의 나의 부모님이 오버랩되서이다.

1990년대 중반. 80년대의 경제성장 여파로 뭘 해도 잘 되던 시절.. 

아버지는 회사를 나와 피자가게를 오픈하셨다.

피자헛, 미스터피자 같은 이름난 프랜차이즈를 개업하셨더라면 어땠을지 모르겠지만

자금이 부족하셨던 관계로, 지금은 사라져버린 프랜차이즈의 피잣집을 운영하셨다.

유명프랜차이즈가 아니었기에 아무래도 음식 가격은 좀 저렴했는데,

피자가게 운영은 자연스레 전업주부셨던 어머니까지 합세하여

두 분은 오전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 뼈빠지게 일하셨다.

유치원생이었던 내 기억에 그렇게 팔면 하루 평균 20판, 못 팔리면 10판대이고 잘 팔리면 3-40판대도 찍었던 것 같다.

어렸던 나와 동생을 그냥 집에 두실 수 없었기에 

우리는 자연스레 피잣집에서 같이 있다가 부모님과 함께 2시에 퇴근하였다.

그렇게 들어와서 씻고 들어가 자는 4명의 이불 속이 정말 포근해 나는 그 시절을 그리워했지만

어머니는 그 때가 제일 힘들었고 돌아가고 싶지않다고 하셨다.

아버지께서 배달을 하시다가 교통사고도 2번이나 당하셨었고

못된 놈들이 장난전화로 대량주문을 해서 허탕친 적도 여러 번 있었고

심지어 장난전화로 아파트 맨 꼭대기층에 주문을 한 뒤 엘리베이터 층을 전부 눌러놓고 오토바이를 훔쳐간 죽일 놈들도 있었다.

결국 부모님은 고생이란 고생은 다 하시고

IMF 여파를 겪은 후 버티다 못해 1999년에 폐업하셨다.

모은 돈도 없이 쫓기듯 지방으로 내려왔다.



새로 생긴 분식집의 사장님도 누군갈 위해 열심히 일하는 가장일 것이다.

위치는 좋지 않지만 부디 입소문이 타서 성업하게 되셨으면 좋겠다.

목록 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공지 자유게시판 베스트 게시판 file 빙구_04859a 2981 2013.10.14 1
» 집 앞에 음식 맛있는 분식집이 새로 생겻다.. 15 빙구_f4f2d1 1614 2019.01.31 31
1316 똥냄새 심한 사람 다른 집에서 똥쌀 때 팁준다 10 호엥 1187 2019.01.30 6
1315 원동력에 대하여 5 file 빙구_39f64e 960 2019.01.27 8
1314 ㅈ소 특 15 file 빙구_f88210 1942 2019.01.26 8
1313 혹시 사기 쳐본 사람 있냐? 12 빙구_a4bf89 2303 2019.01.25 26
1312 힙스터 특징 (재업) 38 빙구_93e51f 1600 2019.01.24 8
1311 개이들아나담주에개스트하우스간다여자칭구만들고싶다도와주라. 22 떠나요재주도 1593 2019.01.24 16
1310 엘지유플러스가 날 살렸다 3 빙구_9b1708 1044 2019.01.23 7
1309 라따몬따 와치캡 샀다.. 18 file 빙구_8a492e 1510 2019.01.23 6
1308 남자가 찌질해 보일때 .jpg 3 file 빙구_b87a66 1915 2019.01.23 5
1307 ㄹㄸㅁㄸ에 대한 기억 22 빙구_6d83c6 2208 2019.01.22 28
1306 와치캡 사건의 흐름. 13 file 빙구_34a2e7 1720 2019.01.21 7
1305 눈팅하는 패션관련 사이트 느낌 19 file 빙구_a1ebbf 2173 2019.01.21 19
1304 스톤헨지 다녀왔다 6 file 유니버설웍스 938 2019.01.21 8
1303 군대 갔다오면 좋은점 9 빙구_0ec772 972 2019.01.20 6
1302 나가지말껄 13 빙구_7b1b0c 1603 2019.01.20 11
1301 이런것도 시라고 할 수 있을까??? 8 file 빙구_c73ebf 1022 2019.01.19 7
1300 순진한 애들 많네ㅋㅋㅋ 사이비 1초만에 거르는법 알려준다.tip 16 file 빙구_76d4b9 2193 2019.01.18 10
1299 피식 참기 1단계 .jpg 11 file 빙구_09f20f 1786 2019.01.17 7
1298 슬기로운 패션 생활 13 file 빙구_a0c6ab 1770 2019.01.17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2 Next
/ 72



COPYRIGHT 2012 BIGJUNGBO.COM 광고/제휴 문의는 fomos4@gmail.com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