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21:47

아웃도어 라-이프

조회 수 1185 추천 수 37 댓글 38

안녕 어쩌보니 계속 올리게 되네



반응도 좋고 나 스스로도 계속 작성하다보니 아카이빙이도 되고 따로 올리는 곳이 없어서 이렇게 계속 남기다 보니 연재를 하게 되네



오늘 정말 날이 무더웠는데 이번편도 시원하고 재밌게 봐줬음 좋겠다






DCED56F7-53B1-4FAB-A794-D09FDE5162C7.jpeg 



이번주에 간 곳은 한북정맥중 한 곳인 포천의 백운산이야



백운계곡을 품고있어서 여름에는 피서객으로 붐비는곳이지



흥룡사 주차장 주차를하고 걸어 올라간다






D78FDAC0-E8A3-4C6D-91F1-B8586B24B18A.jpeg



5분정도 걸었을까 백운계곡이 바로 보이기시작하네



장마전이라 아직 수량이 많지 않지만 그래도 참 맑다



6BACD3C7-D5E2-47C9-9239-0ABAEF346225.jpeg



우선 도마치봉으로 올라갈 계획이여서 계곡따라 쭉 올라간다



7E005A3D-8C7F-4CAC-8837-BAF8B555DF8C.jpeg



올라가다 사람없는 곳에서 잠시 놀다가려고 들렸어



피서철이 아니라 그런지 중간 중간 좋은 포인트들이 많이 비어있더라구!










ㅗㅜㅑ



050398CB-1BA4-4BC8-BDA6-38EF4B801C64.jpeg



시원하게 노시라고 가방벗겨드리고



9A8C1D54-E8CD-487F-822D-B488EDB8D00F.jpeg



날이더워서 닭이 맛탱이갈까봐 드시라고 까드렸는데 노느라고 안중에도 없더라



처량한 생닭






수량이 많은 계곡은 처음이라 신기한가봄



1A6CF59C-A2E8-4462-BE15-9201FA9273DB.jpeg



나도 신발벗고 발을 담궈본다



5초이상 못있겠더라 너무차가워서...









이분은 시원하신지 해맑게 웃는중



FD4BD550-E797-4382-970F-B781E2A9D6A0.jpeg



언제 이렇게 싱그러운 여름이 왔는지..



이번엔 초딩때부터인 친구와 함께했다



비슷한 취향과 생각을 가진 친구와 함께해서 더 편하고 즐거웠던 것 같다









4시간정도의 등반코스여서 일몰전에 박지에 도착하기위해 더 놀 수는 없어



입에 물려서 먹여드렸다



B91E36DB-1FB8-4289-9FA0-A1C600A644BF.jpeg



중간에 휴식



인기있는 등산로가 아니고 오후4시쯤이여서 사람이 없어 편하게 올라갔다

사람이 많으면 이분을 계속 바깥쪽으로 밀쳐내줘야 되거든

견종자체가 크다보니 무서워하시는 분들 정말 많아!



531CE62E-49A1-44F9-AE6E-C2184A50C528.jpeg



산이 수목 우거진 육림이라서 조망이 없는데 근 2시간만에 첫 조망

3E02AB92-95DB-4F0A-8139-9F984FB4E1A2.jpeg



FDA1A9E5-B251-4F38-AB0C-455EFA769B67.jpeg



cayl 마리 경량배낭



32L배낭인데 하계에 가볍게 다니기 참 좋다



넉넉한 외부메쉬망이 참 편함!



2308EB4B-524C-439E-B3BF-FECAE6A17CD0.jpeg



이렇게 수풀이 우거져있어서 조금은 답답한 산행






0B08300A-2A41-44B6-93A0-CEBD1F6C4786.jpeg



이 이후로 조망이 없었다고 한다...






살랑살랑 꼬리 흔들며 잘오나 힐끗힐끗 확인해주신다



CD05AE71-25F9-46D6-AF1C-D5B88850AE2D.jpeg



도마치봉, 삼각봉을 거쳐 백운산정상에 4시간 30분만에 도착했다



정상이지만 저렇게 주변에 수목이 높게 자라있어 조망은없다



일출보긴 글렀다...



249BD29B-DB1B-487D-822D-DD3AD417FECB.jpeg



가져간 저녁식사들



이런저런이야기 후 잠자리에 든다



FD2ACB49-DE8B-4A96-84D3-4AB97A830006.jpeg



피곤하셨는지 텐트 문열어주자마자 바로 취침하시는...



네 취침소등하겠습니다



E78A5491-4C8C-4866-AB26-87DF44CB1460.jpeg






이어플러그가 있어서 다행이다



1265CC5E-4AEF-4417-84BA-8708F643D37D.jpeg



다음날 아침



밤새내린 이슬를 말리며 아침식사를하고 하산준비를 한다



BE3F5D70-F0C6-49CF-92FA-92DD2583A0DE.jpeg



즐거운 하행길



화강암인가? 내려가는길에 모래가 많아 미끄러우니 방문할 친구들은 참고해!







최단코스로 2시간정도 내려와서 신나게 계곡으로 가는길!











도착하자마자 목이 타셨는지 벌컥벌컥이시다









시-원






5452A0D7-B1CB-4E97-BAF0-CFCB1855F8BD.jpeg



우리도 시원하게 멱을 감았다



정말 짜릿하게 차갑더라.....10초이상 못버티겠더라C9E00F17-411A-49CF-A9F0-582B6EA30161.jpeg



몸이 덜덜 떨릴정도로 놀다가 다시 짐을싸고 주차장으로 향했다






D50C9570-7682-4D9F-BBA5-5A57D4A08527.jpegFB1AB382-96AF-4AB7-B3AD-A63ACCF25A56.jpeg



점심으로 포천에 동이손만두집을 들렸는데



만두전골과 해물파전이 정말 맛있었다



막걸리 한 잔이 사무치게 땡겼지만 운전대 때문에 시원한 콜라로 만족했다






이제 여름이 정말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 같은데



앞으로는 계곡과 바닷가를 많이 찾을 것 같다




목록 복사


  • 빙구_e21440 2020.06.07 21:54
    자는거 ㄱㅐ귀엽다 ㅋㅋㅋㅋㅋㅋ
  • 빙구_08fbd4 2020.06.07 21:57
    동영상 보고싶드아ㅜㅜ 내폰은 첨꺼 빼고 오류뜨네
  • 빙구_eaceb6 2020.06.07 22:00
    To. 빙구_08fbd4
    다시 수정했어 :)
  • 빙구_f07c7e 2020.06.07 22:02
    내 군생활 지역이구만 껄껄껄
    동이손만두집 좋지
  • 스펜자 2020.06.07 22:04
    개 너무 귀엽다
    새로고침하니까 동영상 나오긴하는데 너무느리다
    집가서 다시봐야지
  • 빙구_99007e 2020.06.07 22:21
    ㅎ ㅏ 덕분에 오늘도 힐링했다..
    영상 잘 나왔어 나는 ,,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 빙구_b76c71 2020.06.07 22:22
    댕댕이 이름뭐야?
  • 빙구_8980a0 2020.06.07 22:24
    강아지 진짜 볼 때 마다 너무 귀엽다 ㅠ
    생닭 씹는거 진짜 개귀엽네
  • 빙구_153445 2020.06.07 22:29
    나는 진짜 강아지랑 게이랑 오래오래 행복하게 아웃도아-라이푸를 살았으면 좋겠다
  • 빙구_d1c642 2020.06.07 22:41
    이게 행복이지
  • 빙구_e26d04 2020.06.07 22:47
    보기만해도 힐링되네 나도 언젠가는 골든리트리버 키우고싶다 ㅎㅎ 잘봤다!!
  • 빙구_6054f0 2020.06.07 23:28
    댕댕이 자는 거 사진 저장해도 돼?? 넘흐 귀엽다.. 그리고 취미 되게 멋짐ㅜㅜ
  • 빙구_83f727 2020.06.07 23:33
    생닭맹수들먹이아냐?? 쟤도 맹수급되나. .? 화나면 무섭겠다...
    글고 왜 생닭으로줘?? 삶거나 구워서주면 더 맛있지않을까??
  • 빙구_da6d15 2020.06.07 23:47
    To. 빙구_83f727
    삶거나 구우면 뼈 발라서 줘야하고 가끔씩 생식 주는게 좋다고 티비에서 봤음
  • 빙구_a5a3a8 2020.06.07 23:34
    ㄹㅇ 힐링...
    덕분에 주말 마무리 잘 한당
  • 빙구_e7155e 2020.06.08 00:02
    댕댕이가 진짜 잘 따르나 보다
    리드 줄이 없어도 곁에 있는게 믓지다
  • 빙구_f2a5c2 2020.06.08 00:15
    와 여기 자대 진짜바로 옆인데 신기하다
    금강산 매운갈비찜이 맛있으니깐 만약에 한번더가면 참고
    나중에 나도 일케 살고싶다
  • MHL 2020.06.08 00:19
    볼때마다 힐링 그 자체
    고맙다 계속 연재해줘서
  • 빙구_5c0141 2020.06.08 00:33
    진짜 너무 좋다
    댕댕이 자기전에 꼬질꼬질할 줄 알았는데 멀끔하네
  • 빙구_81b898 2020.06.08 00:55
    건강하다 건강해...
  • b1anc 2020.06.08 01:16
    빅의 보물이다 보물
  • 빙구_d471f3 2020.06.08 02:00
    이 시리즈 모아보거나 다시복 수 있나요
  • 빙구_eaceb6 2020.06.08 11:46
    To. 빙구_d471f3
    https://www.bigjungbo.com/?_filter=search&act=&vid=&mid=tc&category=&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아웃도어
  • 빙구_3508fb 2020.06.08 05:27
    남자의 로망
  • 5분있다깨워줘 2020.06.08 11:23
    너무 조타...
  • 빙구_8f40af 2020.06.08 11:51
    개좋음
  • 진짜 멋지고 강아지 넘 귀엽네... 근데 생닭 주는 거 안 좋은데
  • 빙구_4998e9 2020.06.08 15:05
    To. 미안해너의손을잡고걸을때에도
    왜왜? 강형욱아저씨도 생닭 생식하는게 반려견 치아나 식습관에도 좋다고 하는 영상을 많이 봤었는데 그새 바뀐게 있는거야?
  • To. 빙구_4998e9
    강형욱이 행동학 분야에서 유명한 사람이긴 해도 그 사람이 수의사나 동물 영양학 전문가는 아니지. 그 사람은 자기 인지도나 유명세를 생각하면 함부로 건강에 대한 발언 하면 안 됨.

    그새 바뀐 게 있는 게 아니고, 개가 생식을 하는 게 좋은지에 대해선 대부분 수의사들은 원래부터 회의적으로 바라봄. 정확하게 말하자면 ‘자연식, 홀리스틱 식단 같은 마케팅 용어, BARF - Bone and Raw Food’ 등등 부르는 단어는 다양하지만 어쨌든,

    (난 듣기 좋은 자연, 홀리스틱같은 마켓팅용어에 현혹되고 인공, 화학물질 욕하는 미친 블로그 방구석전문가 아줌마들 보면 너무 무섭고 화난다)

    요점은 사료를 멀리하고 날것을 권장하는 생식의 이점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가 없다. 그리고 생식의 위험성에 대해서 경고하는 연구는 많다.

    특히 생닭 같은 뼈를 먹는 이점...? 뼈나 씹는 장난감이 양치효과가 있고 치석을 제거하고 치주질환을 예방한다는 의견이 있지만 실제로 정말 그런지 나타내는 연구결과는 내가 알기로 없음. 있어도 미약한 수준의 근거임.

    근데 뼈를 먹이는 것의 위험성은 여러 가지가 있고, 그걸 뒷받침하는 근거도 상당히 많아. 첫째로 신선도(게이도 더운 날씨에 닭 상할 거 걱정했잖어). 둘째 감염. 셋째 소화기폐색. 넷째 구강상처. 다섯째 치아손상... 뼈를 씹어서 양치효과를 기대하는 사람들은 왜 뼈를 씹어서 이빨이 깨질 수 있겠다는 당연한 걱정은 안 하는지 난 정말 궁금해...

    (씹어서 제대로 된 양치질효과를 얻는다는 발상 자체가 조금만 생각해보면 말이 안 됨. 자일리톨 씹고 양치했다고 생각하는 격임. 사람과 마찬가지로 동물도 훈련을 통한 양치질, 스케일링으로만 치아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늑대가 개의 조상이기 때문에 개도 생식을 해도 괜찮다...고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건 순전히 ‘어쩐지 그럴 것 같다! 그거 말 되네’는 수준의 사고방식밖에 안 됨. 수만 년 동안 가축화된 개를 야생 늑대와 동일선상에 건 틀렸고, 야생 그 자체의 식단이 건강을 위한 최적의 식단이라는 생각도 근거가 없음.

    건강한 개는 사료 이외의 것을 먹을 필요가 없다. 집에서 강아지한테 뭘 먹이는지는 모르겠는데 사료를 주식으로 먹는다면, 우리 인간 관점에서 생각했을 때 매일 똑같은 사료만 먹는 개가 가엾게 느껴진다면, 가끔 간식이라 생각하고 닭 한 마리씩 던져 주는 건 나쁠 게 없다고 생각함. 근데 그것도 익혀 주는 게 더 좋고, 뼈 발라 주는 게 더 좋아. 야생동물이 날것으로 먹는 건 자기들이 손이 없고 불을 쓸 줄 모르니까 그런거지 다른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야.

    너무 주절주절 쓴 것 같아서 미안하다... 강아지 너무 귀엽고 캠핑 너무 재밌어보인다! 강아지랑 오래오래 재밌게 살았으면 좋겠다!!
  • 빙구_eaceb6 2020.06.08 17:08
    To. 미안해너의손을잡고걸을때에도
    장문의 글 먼저 정말 고맙다!
    반려견에 대한 생각이 깊은 것 같아서 너무 고맙고 좋은 의견이야
    생닭은 1-2주에 한 번꼴로 급여하는 상태이고 평소에는 건사료, 훈련용건조간식 외에는 먹는걸 주지는 않아
    나도 생식에 위험성은 인지하고있어
    영양학적불균형, 뼈의 위험성(폐색), 식중독, 살모넬라균 등등 많은 위험성이 있다는 것도 알고있고
    건사료가 나오기 시작한 1850년도 이전에는 강아지는 인간의 식사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도 알고있어
    하지만 내가 체감하는 장점들이(모질,피부,변,치석 등등) 더 많아서 치아건강이 허락하는 한 간식으로 계속 급여할 것 같아

    그리고 대형견은 소형견과 다르게 생각보다 정말 강하다고 이야기해주고싶어
  • To. 빙구_eaceb6
    가끔씩만 먹는 거라면 문제될 건 크게 없고, 보호자가 체감하는 장점이 있다면 남이 뭐라 할 순 없겠는데... 대형견이 강하다는 건 틀렸다. 크니까 강하겠지 생각하는 건 보호자들이 흔히 하는 착각임. 뼈 먹다가 치아파절 되거나 엑스레이상에서 장에 새하얗게 뼈가 들어차서 꽉꽉 막히는 경우는 대형 소형을 가리지 않는다.

    꼬임이나 중첩 폐색은 확실히 경향성이 있는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 품종소인이 불분명하고, 오히려 위장관 트러블은 활동적인 대형견에서 호발한다는 조심스러운 추측이 일반적이다. 하여간 수의사 되면서 배운 건 의외로 대형견이 개복치라는 거. 뼈는 없애서 주는 걸 권한다. 아무쪼록 건강하게 살길 바라...
  • 빙구_eaceb6 2020.06.08 18:22
    To. 미안해너의손을잡고걸을때에도
    대게 나의 경험에 대한 이야기들이였는데 수의학적 관점으로 이야기해주니
    뼈에대해서는 다시 진지하게 고민해봐야겠다는 생각이드네
    좋은 의견 정말 고마워!!
    앞으로는 살코기와 양치를 더 열심히 시켜주는 방향으로 나가야겠다
  • To. 빙구_eaceb6
    쓰면서도 내가 쓸데없이 오지랖 부리나 하는 기분도 약간 들었는데 기분 나빠하지 않고 들어 주니 고맙다...
  • 빙구_4998e9 2020.06.16 15:50
    To. 미안해너의손을잡고걸을때에도
    게이야 정성어린 답글 이제 확인해서미안하다!
    지식을 기반으로한 확실한 정보를 전달해줘서 고마워.
    날도 더운데 조심하고 멋진 수의사 되길 바랄게 화이팅!
  • 고영욱 2020.06.08 15:04
    진짜.. 아웃도어게이는 전설이다..
  • 빙구_e8bf86 2020.06.08 17:55
    너무좋다...힐링
    구독료내고 싶어...
  • 빙구_2180c5 2020.06.09 10:02
    오래오래 빅정보 해줘... 너무좋다..
  • 빙구_afea96 2020.06.25 01:15
    가슴이 웅장해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공지 자유게시판 베스트 게시판 file 빙구_04859a 3348 2013.10.14 1
2003 저는 사실 요리사임 40 file 러스티즈 1233 2020.06.09 7
2002 캠핑가자던 여직원 후기....... 61 file 빙구_dcac0c 2091 2020.06.08 27
» 아웃도어 라-이프 38 file 빙구_eaceb6 1185 2020.06.07 37
2000 꽃가루의 짝사랑 18 file 빙구_a6a8e7 1149 2020.06.04 8
1999 주식으로 1000만원 되는거 의외로 쉽네 ㅋㅋ 6 file 이정재123 1629 2020.06.03 8
1998 진정한 힙스터들의 사이트... 6 빙구_152bb2 1544 2020.06.03 13
1997 언더아머.. 삿다 15 file 빙구_be9b83 1180 2020.06.02 7
1996 한잔했어요 4 빙구_59be06 1201 2020.05.30 24
1995 심심해서 풀어보는 19썰 2 5 빙구_12c8a1 1586 2020.05.30 6
1994 그간 사진들 (많음) 24 file 빙구_4a3f28 1319 2020.05.28 12
1993 임산부배려석 개역겨운점 30 빙구_f8bd94 1335 2020.05.27 9
1992 장문)관종의 삶이라는 유튜브를 보고 느낀점 11 file 스테디 1375 2020.05.25 7
1991 아웃도어 라-이프 32 file 빙구_eaceb6 1063 2020.05.25 25
1990 치토스 먹다가 흠칫함ㅅㅂ 10 file 빙구_f2cd59 1069 2020.05.25 9
1989 1 18 file 빙구_4a3f28 972 2020.05.25 6
1988 어제 연남동에서 술취해서 11 빙구_d48f5e 1330 2020.05.25 10
1987 솜 근황 10 file 빙구_c72156 1277 2020.05.24 6
1986 엄마랑 56 file 빙구_095eb9 1300 2020.05.23 11
1985 필름사진 몇장 12 file 빙구_df56f9 964 2020.05.21 9
1984 재난지원금으로 안경샀다. 39 file 채서미 1648 2020.05.2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
/ 102




COPYRIGHT 2012 BIGJUNGBO.COM 광고/제휴 문의는 fomos4@gmail.com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