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30 03:09

어린왕자

조회 수 6829 추천 수 0 댓글 30



오늘 낮에 카페에 앉았다. 어느때와 다름없이 노트북 폴더를 열고 
이리저리 네이버 검색어를 위에서부터 차례대로 클릭해나갔다.

어느새 아이스티를 다 마셔 그제서야 마우스에 손을 떼고 얼음을 꺼내려고 빨대를 휘젓고 있는데
옆자리에 한 꼬마가 앉았다. 7살즈음 돼보이는데 궁금한건 '엄만 어딨지'

요거트라도 주문하러 갔겠지. 하며 난 빅정보를 키고 이리저리 글을 보는데 
몇십분이 흘렀을까 옆자리로 눈이 한번 더 갔다. 아이는 아직 혼자였다. 

혼자인 아이는 자기보다 높은 의자에 두다리 붕 뜬채로 걸터앉아
자기머리보다 큰 책을 보고있었다. 심심해서 등받이에 등을 기대 아이를 지켜봤다.

그 책은 '어린왕자'

하..저게..언제적..

아이는 좀 처럼 책장을 넘기지 않았다. 뭔가 큰 그림에 멈춰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그건 어린왕자의 대표격인 '보아뱀이 삼킨 코끼리' 그림.

K-17.jpg

어린 시절 코끼리를 삼키고 있는 보아 뱀 그림을 그려서 어른들에게 보여준 적이 있다.
그러나 어른들은 그 그림에서 보아 뱀을 보지 못한 채 모자 형상만을 볼 따름이었다. 
어린이에 비해 어른들이 얼마나 본질적인 것을 잘 보지 못하는가를 보여주는 것을 반영한다.
--Antoine de Saint Exupery


꼬마가 좀 처럼 책장을 넘기지않자 흥미가 생겼다.
꼬마의 엄마가 행여 오나 안오나 주위를 다시한번 살피고
소년에게 말을 건냈다

'뱀은 코끼리를 삼킬 수 없어 저건 모자가 맞아'

그러자 아이가 말했다.

'무슨 모자에요?'

'글쎄 내가 보기엔 퍼렐윌리엄스가 썼던 비비안웨스트우드 페도라같은데'

"??????"


그렇게 아이와 나 사이에 5초간의 정적이 흘렀다.

그래 엄마 말 잘듣고 건강하게 커.

K-28.jpg

난 아이엄마가 오기전에 조용히 노트북을 들고 계단을 내려갔다.

ㅁ뭔가 이상한 죄책감이 드는 하루다



BGM 
Wonderwall - Oasis


목록 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148 심장 9 file 1431 2019.09.23
147 기회 43 file 12533 2017.01.13
146 부재중 32 file 13167 2015.12.29
145 가족 14 file 8122 2015.07.25
144 선물 10 file 7248 2015.05.31
143 뇌새끼 16 file 9292 2015.04.27
142 올해 봄 16 file 7776 2015.02.18
141 꽃게 29 file 5567 2015.01.26
» 어린왕자 30 file 6829 2014.11.30
139 복권 15 file 5987 2014.10.28
138 최선을 다하다 11 file 6883 2014.08.29
137 끝까지 이해 할 수 없는 것 15 file 8776 2014.08.18
136 현실 14 file 5319 2014.08.01
135 가끔 신이 야속할때 3 file 6016 2014.07.12
134 추억 6 file 3785 2014.06.26
133 욕망과 재능사이 9 file 6320 2014.06.04
132 열정 6 file 4118 2014.05.17
131 연애 못하는 이유 40 file 13145 2014.05.05
130 시선 9 file 4390 2014.04.23
129 만약 구글이 사람이었다면 7 file 6832 2014.0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OPYRIGHT 2012 BIGJUNGBO.COM 광고/제휴 문의는 fomos4@gmail.com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