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18 02:58

올해 봄

조회 수 7687 추천 수 0 댓글 16

K-4.jpg

일을 하다보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 줄 모른다. 이불도 못 덮은채 누웠는데,
그새 새벽이 저물고 그날 밤 덮지도 못한 이불을 개고
아침밥도 먹지 않았는데 공허한 양치질과, 턱밑 털은 남겨둘수 밖에 없는 면도
급한 와중에도 폰에서 멜론은 켜고 매일 같은 플레이리스트
출근길 구간마다 항상 그 시간대 똑같은 그 곡을 듣고

올해도 봄.

흠흠 봄 냄새가 나는거 같기도, 근데 왜 이렇게 퇴근길은 존나게 추운지
그러다 보면 어느새 봄.

스마트폰. 오로지 여자친구와의 기념일을 기다렸던 캘린더가
어느새 협력체 캘린더의 미팅으로 가득 찬, 줄을 긋다보니 올해도 봄. 

겨울방학. 엄마가 시키고간 보리차 끓이라는 심부름이 귀찮았는데
어느새 커피잔. 하나가 아닌 두개를 들고, 정수기 앞에 서있다보니 

어느새 봄.

하 그새 한살 더 처먹었구나. 생각이 새는
숨 뱉기 바빴던 한 해에 이렇듯 숨을 잠시. 들이키는 계절. 봄


K-3.jpg  



BGM
Rain stop, Good-bye


목록 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147 기회 40 file 12036 2017.01.13
146 부재중 32 file 13023 2015.12.29
145 가족 14 file 8053 2015.07.25
144 선물 10 file 7191 2015.05.31
143 뇌새끼 16 file 9158 2015.04.27
» 올해 봄 16 file 7687 2015.02.18
141 꽃게 29 file 5502 2015.01.26
140 어린왕자 30 file 6759 2014.11.30
139 복권 15 file 5913 2014.10.28
138 최선을 다하다 11 file 6799 2014.08.29
137 끝까지 이해 할 수 없는 것 15 file 8686 2014.08.18
136 현실 14 file 5262 2014.08.01
135 가끔 신이 야속할때 3 file 5957 2014.07.12
134 추억 6 file 3751 2014.06.26
133 욕망과 재능사이 9 file 6259 2014.06.04
132 열정 6 file 4084 2014.05.17
131 연애 못하는 이유 40 file 13011 2014.05.05
130 시선 9 file 4352 2014.04.23
129 만약 구글이 사람이었다면 7 file 6777 2014.04.13
128 동반자 7 file 4130 2014.04.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OPYRIGHT 2012 BIGJUNGBO.COM 광고/제휴 문의는 fomos4@gmail.com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