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440 추천 수 28 댓글 17
※ 본 글은 글루와사이트에서 발췌 및 수정된 글입니다. 원 출처는 글루와입니다. (현재 글 존재 X)

※ 빅베에도 동일한 제목으로 게재되어 있을 터인데, 그 글 또한 제가 각색하여 작성한 글이며 현재 인기있는 브랜드를 참고했습니다.



서론

fabyeon-burgess.jpg

남자들은 옷을 잘 입지 못하는 부류가 많다

아니 지금 당장 나가만 보아도

위아래는 셔츠,면바지에 형광색 운동화에

발목양말을 신은 행인들을 심심찮게 볼수있다

유독 한국은 적은 편이긴 하지만

해외쪽이 더 심한 경향이 있다.

왜일까? 여자는 그냥 무난하게만 걸쳐도

여신소리도 들을 수 있다. (이건 뭐 케이스 좋은 사람들에게만?)

바로 이거다, 무난하게, 그저 무난하게만 입어도

남자들의_기본_마인드.jpg

평.타.를.칠.수.있.다.

그럼 이제 평타(?)라도 치기 위한 루키 유격수를 위한

기본 옷을 알아보자.

청바지

selvedge_denim_conga_line.jpg


'남자의 올바른 옷장'의 가장 큰 기준은 유용성이다.

그 기준에 부합하는 첫번째 옷은 바로 청바지이다.

왜냐? 청바지하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2가지다. 견고함, 범용성

견고함은 요새 가랑이 폭파(일명 가폭)이니 해서

몇몇개는 논외 대상이긴 하지만,

범용성은 불변의 진리이다.

청바지에 어울리는 옷들 찾는거 보다

안 어울리는 옷 찾는것이 더 빠를것이다.

특히 단순한 색감의 진청이 훨씬 더 그러하다.

이는 뒤에 서술할 내용이지만 앞서 말해보았다.

특징

백포켓으로 보면 요즘 나오는 청바지들은

대부분 스티치가 없는 민무늬의 백포켓이 대세이다.

백포켓에 휘황찬란한 장난을 쳐놓은 바지는

그 디자이너의 무료 광고판이 되는셈이다.

기억하자. 심플함이 곧 이 글의 생명이다.

더 나아가는건 기본을 갖춘 후에...


특징에 대해 간추려 보았고, 다음엔 핏이다.

밑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바지를 입어야

더욱 다리가 길어보이고 부각되어 보인다.

만약 당신이 카우보이가 아닌이상 부츠컷은 굉장히 오래되보이고

아저씨같은 인상만 남길것이다. 부츠컷은 구시대의 유물로만...

남겨주도록 하자.....

Boot-Cut-Jeans.jpg

Rest in Peace Bootcut 그아악 내 눈! 스캇물 안봐요 안봐

색감

10862470-6214379351968263.jpg

핏도 보고 특징도 봤으니 이젠 앞에서 말했다시피

색감에 대해 살펴보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가장 덜 가공된,(혹은 무가공의) 생지 청바지를 구매하기를

권유하고 또 권유한다.

공장에서 억지로 물을 빼고 워싱을 해낸 청바지보다는

입은 이의 신체구조, 움직임, 생활패턴에 따라 생겨지는

나만의 워싱을 만들 수 있는 특히 진청 청바지를 사는것을 강요한다.

생지의 장점은 4가지로 꼽아 볼 수 있다.

1. 굉장히 깔끔하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옷과 매치가 가능하다.

2. 공정을 덜 거친 바지이므로 해당 브랜드의 바지중 가장 값이 싸다.

3. 자신이 워싱을 만들어가는 것이므로 허벅지워싱이 무릎으로 갈 불상사는 없을것이다.

4. 위에도 말했듯이 나만의 워싱을 만들어가는 재미가 있다. 


생지청바지를 살 땐 단순한 디자인의 바지를 사야한다


5포켓의 일자로 떨어지는 바지 (요즘 대부분이 5포켓이지만)


유행과 무난하게 입어야 되기 때문에 더더욱 단순해야한다

추천 브랜드

1. A.P.C. Petit New Standard

e3fb1a4ad832b3e1796156dff625b6bc_h1211w1020_passthru.jpg

왜 그냥 쁘띠가 아닌 쁘뉴를 추천해주냐면은,

그냥 쁘띠와 쁘뉴의 차이는 밑위의 길이가 가장 크다.

같은 색감, 같은 셀비지 기법이지만, 동양인의 보통 체형은

허벅지 길이가 좀 더 길다. 쁘뉴가 기존 쁘띠에 비해 그나마 편한것도

그 연유에 있다. 뭐 오리지널 쁘띠를 사고 싶다면 말리진 않겠다만...

2. Levi's Vintage Clothing 54501

41171159_1_1427608024_w640.jpg




요즘들어 각광받는 Levi's의 복각라인

독특하게 셀비지기법을 썼지만 지퍼플라이다.

이 모델이 LVC라인의 유일무이한 지퍼플라이 모델이며,

47501모델보다 슬림하기에 47501 대신 넣었다.

Rinsed (샌포라이즈된 모델로 수축은 없으나, 늘어남도 적음)와

Rigid (언샌포라이즈드 원단, 무가공으로 몸에 맞게 늘어남) 이 있는데,

처음사는 사람에겐 린스드, 자기 사이즈를 잘 알거나 하면은

리지드를 추천한다.

1.png
??? : 지퍼플라이네? 응~ 가짜야~

"자.칭." 데님 슨상님들이 팔짝팔짝 뛰며 곰방대로 잣대질 하겠지만,

지퍼플라이가 더 편한거에 대해 말하면 반박 못하고

이래서 패알못들은 안돼 끌끌 하면서 곰방대로 마저 피던거 핀다.

3. Unbranded UB201

folded_ub201_grande.jpg

위의 모델들의 가격이 조금 부담되는 사람이면,

언브랜디드로 눈을 돌려보는것도 좋다.

이 브랜드는 말하자면, 네이키드앤페이머스 제품에서

브랜드밸류를 없애버린 브랜드 아닌 브랜드로써,

훨씬 저렴한 가격에 유니클로 원단보단 좋은 원단의 바지를 경험할 수 있다.

어쨌든 가격도 $82, 배대지비용까지 합하면 10만원 안팎으로

충분한 워싱놀이를 할 수 있다만, 네페의 특징이 살아있어,

기장이 무지하게 길다. 알아서 쳐 내는것 또한 숙제.



화이트 셔츠

이미지_07.jpg

하의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이 청바지였다면,

상의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은 바로 화이트 셔츠다.

정장에다 받쳐입을수도 있지만 반바지와도 무난하게 잘 어울리는

기특한 아이템이다.

무엇보다도 의외지만 모든남자에게 잘 어울린다. 

BuiR2AXIcAAv0Iv.jpg

안타깝게도 티셔츠는 모두를 위한 옷은 아니다. 

시선을 분산시키는 효과가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바지에 넣어입지 않아 나풀거리는 천자락은

당신의 단점을 부각시킬뿐이다.

올바른 셔츠는 대부분의 옷차림에 어울리게 된다.

이제 어떠한 점이 셔츠를 고를때 중요시 하면 좋을 지 알아보자.

1. 색상은 화이트, 블루까지는 타협


화이트셔츠-1.jpg

중립적인 색상은 어떠한 색상과도 충돌되지 않는다.


2.드레스 셔츠

IMG_64634556882496.jpg

매끄러운 재질의 드레스 셔츠는

고급스러운 정장차림 뿐만 아니라 청바지에도 잘 매치가 된다.


3.등판에 다트가 잡힌 셔츠

Back-WH-Annotated_1024x1024.png

모든 옷이 그러하듯 옷은 핏이 중요하다.

허리부분의 남는 옷감을 잡아주는 등판의 다트는

인체의 곡선에 자연스러운 라인을 만들어준다.

4. 칼라는 세미스프레드

collar_face_types3.png

고전적인 카라는 자칫 구닥다리처럼 보일수가 있다.

그렇다고 너무 세련된 롱 칼라를 지향한다면

자칫 너무 멋내는 티가 나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정답은 세미스프레드 칼라다.

모든 타이에 잘 어울리는 칼라이기에 그러하다.

추천 브랜드


1. Zara

6608260250_6_1_1.jpg

왜 유니클로가 아닌 자라일까?

간단하다. 뒤에 다트가 없는 제품이 많기 때문,

이 문제는 수선집가서 잡아주면 해결이 되긴 하지만,

그건 옷질에 숙달된 후의 일이니... 자라의 셔츠는

다트가 잡혀있는 제품이 다소 있어, 처음 사는 사람에겐 편할 것이다.

* 단 세일가로 사자.

2. Hugo Boss

hbeu50298798_100_21.jpg
요새 띠어리에 많이 밀리는 듯 하지만,

그래도 퀄리티는 준수한 휴고보스,

필자가 말한 다트 역시 잘 잡혀있다.

3. Jil Sander

37831745GI_14_e.jpg

미니멀리즘 브랜드의 상위계층 중 하나인 질 샌더,

소재를 가지고 여러가지 시도를 하는 브랜드이나,

꾸준히 화이트 드레스셔츠는 매 시즌 뽑아주고 있다.

여기서 디테일이 몇 개 들어간 것 또한 매년 출시하는 듯

어찌됬든 이 기본 화이트셔츠는 역시 앞서 말한 디테일이

다 들어가 있는 정석의 셔츠, 고급진 브랜드라 할 수 있겠다.


블루종

블루종의 기원은 1940년대 말

미 공군에겐 제트 전투기를 사용한 현대적 공중전의 시대가 열렸다.

보급품이었던 양털을 덧 댄 재킷은 패션 필수품이긴 했지만 

너무 두툼해 가동성이 떨어지는 데다

땀에 젖어 고도에서 비행사를 얼어 죽게 만들었다.

공군은 좀 더 공기역학적인 재킷이 필요했다.

82a32091ebdc9e5b5306525e98571339.jpg

당시 2차 세계대전 몇년전, 나일론이 발견되었고,

그 천은 전부 낙하산을 만드는데 전부 사용되었으나,

전후에는 남아 돌았기 때문에 미 공군은 이 천으로 실험을 해보았다.

수 많은 실험결과 끝에 MA-1이 탄생했고,

이 실용성은 군인이 아닌 범인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었다.


c179d017f4f80aa426fd8f3337def2a5.jpg

블루종은 범용성이 넓다.

같은 디자인이어도, 소재가 다르면 서로 다르게 연출 가능하고,

앞여밈 방식도 같지만, 디자인도 천차만별,

그리고 전체적인 실루엣으로 보자면, 짧은 기장은 팔과 다리를

더 길어 보이도록 해주고 살짝 부푼 실루엣은 마초적인 존재감을 준다. 

스포츠코트나 블레이저처럼 똑 떨어지는 맛이 부족할진 모르지만,

때론 그딴 것쯤 신경 쓰지 않기도 하는 것이 남자다. 

남자는 너무 애쓰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면서도 멋져 보여야 한다. 

티셔츠나 셔츠 그 어떤 것을 입어도

블루종은 그저 날씨에 맞춰 재킷을 걸쳤을 뿐인데

어울려 버린 것 같은 멋이 있다

43eb9faa7a2fd0eeaaec6d97f3b7111b.jpg

몸에 맞는 블루종을 고를때에는 가장 중요한 것이 있다.

골반을 '살짝' 덮을 정도로 짤막한 기장이다.

거기서 '잠바'와 '점퍼'의 차이가 나는 것이다.

게다가 고급브랜드 일수록 기장은 더욱더 잘 맞게 나와있다.

도메스틱마냥 M의 기장을 가진 S는 나오지 않는것이다.

576d55fb1c5232fb915dde96a2cfdfe1.jpeg

남성성을 드러내고싶으면 가죽,

캐주얼함을 드러내고 싶으면 스웨이드 소재를 선택하는것이 좋다.


추천 브랜드

1. Alpha Industries

getDynamicImage.jpg

가장 먼저 떠오르는 MA-1, 그 중에서도 가장 널리 판매되는 

알파 인더스트리, 군용 납품도 했었던 브랜드로,

현재는 패션쪽에 중점을 더 두고 있긴하다.

슬림핏으로도 나오니, 마른사람도 충분히..!

2. Theory

TH_G0175407_001_0.jpg

요즘 근근히 보이는 브랜드, 띠어리다.

슬림한 핏에,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간절기 때 아주 유용할 것으로 예상.

3. Schott

sch.PNG


블루종은 세련되어 보이게 연출도 가능하나,

가끔은 이렇게 가죽소재의 블루종으로, 남자다움을 어필할 수 있다.

쇼트의 레더 블루종은, 브랜드의 역사에 걸맞게 좋은 가죽을 사용하여

에이징은 물론, 멋도 살릴 수 있겠다.
목록 복사


  • 타짜 2016.05.27 23:00
    ㅋㅋㅋ 개노답 3형제 봐도봐도 웃기네 ㅋㅋㅋㅋ
  • BMNT 2016.05.27 23: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노답 삼형제 ㄹㅇ 킬링파트다 씨바 이빨이랑 이마에 스티치쳐놓은거 젼나웃기네ㅋㅋㅋㅋㅋㅋㅋ
  • 무한 2016.05.27 23:14
    To. BMNT
    ㅋㅋㅋㅋㅋ나도 이빨보고 빠개버렸다
  • BMTH 2016.05.28 15:37
    To. BMNT
    ㅅㅂ ㅋㅋㅋㅋㅋ 스티치 지금 봤네 ㅁㅊㅋㅋㅋㅋ
  • 이건가 2016.05.27 23:31
    정보글은 ㅅㅌㅊ~
  • 공유가치창출 2016.05.28 00:13
    백갤러로 옷질 입문한 사람으로서 등판 다트는 인정할 수 없다

    가운데에 플리츠가 있어야지 엣-헴!

    정보글 ㅅㅌㅊ
  • mumutory 2016.05.28 01:06
    To. 공유가치창출
    플리츠는 디자인적인 용도로 많이 쓰이고
    다트는 라인을 잡아주는 용도이기때문에 쓰이는 용도가 다르다
  • pmq 2016.05.28 02:21
    To. mumutory
    플리츠가 뭔지 설명좀 해줄 수 있어? 검색해도 잘 안나오네
  • mumutory 2016.05.28 10:35
    To. pmq
    기본척인 플리츠는 스커트에 많이쓰이는걸로 아는데 주름정도의 의미로 해석하면 되는데 ex)여자 테니스스커트 생각하면 될듯?
    남자셔츠에서 플리츠는 셔츠 뒷중심쪽에 접어서 입체감을 줘서 움직일때 활동성을 주려고 만드는 거다.
  • 빅정뽕 2016.06.01 09:58
    To. pmq
    그 등쪽 목 바로 아래 세로선으로 단잡혀있는거 말하는거 아니냐
  • 아비치 2016.05.28 00:28
    나한텐 쁘띠 뉴스탠보다 쁘디 스탠 핏이 더 이쁜 거 같더라고 입어봐도 쁘띠 스탠이 더 이쁜 거 같기도 하고
    그래도 나머지 정보글은 ㅅㅌㅊ다
  • 게이게이신 2016.05.28 01:45
    단죠피복 블로그 진짜 유머러스함 ㅋㅋㅋ
    즐겨찾기에 있는 몇안되는 블로그
  • 부르뎅 2016.05.28 11:16
    부츠컷을 까는건 용납할수 업네.
  • 바아밤바아 2016.05.28 12:19
    버튼플라이가 더 편한뎅
    급할 때 투두둑 여는 게 더 빠름
  • BMTH 2016.05.28 15:38
    To. 바아밤바아
    첨엔 뭔가싶었는데 익숙해지니까 편하더라.
  • 갠지스호떡 2016.05.28 14:01
    정보는 ㅅㅌㅊ !!
  • 호오옹이 2016.06.05 21:05
    LVC는 얼마정도 하노? 쓰까국에는 LVC안파는데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정보 일본 편집샵 온라인스토어 주소 공유 32 impala 34039 88
공지 정보 클론이나 하위브랜드가 까이는 것에 대한 고찰. 61 마침표 34968 48
공지 빅베스트는 패갤에서 추천많이 받은 게시물이 넘어오는곳 BIGUY 21239
599 노하우 도라에몽 덕후 모자샀다.newera 22 file 칸자키_란코 4190 19
598 정보 [정보] Juun.J와 정욱준 23 file 방탄소년단vs총 4794 24
» 정보 [재업주의] 남자의 올바른 옷장 17 file 치킨은역시먼치킨 10440 28
596 여행/쇼핑 후쿠오카 여행기 (스압) 43 file 캐리앤플래이 5198 32
595 정보 갭 퍼티그 자켓 구매 후기, 직구 방법 간단 요약 23 file 호라비치 5334 20
594 의류 공포의 리바이스501CT진 후기. FEAT.허벅돼 37 file 옷입는건축기사 9496 14
593 의류 소소한 디테일 챙기기 (스압) 46 file 키린지 5739 26
592 여행/쇼핑 제주도여행 52 file RRL 3964 13
591 etc 지리는 샷 30 file 키종메츠네 6029 31
590 의류 컷팅진을 만들어보았다 22 file 미안해너의손을잡고걸을때에도 4875 11
589 의류 여름은 티셔츠의 계절.jpg 30 file 칸자키_란코 10031 60
588 여행/쇼핑 배낭여행 착 27 file 셀카고자 4161 11
587 의류 바닥샷 15 file popeye 3649 11
586 정보 파인애플 하와이안셔츠 브랜드에 대한 고찰 3 file 린드껌 5111 16
585 여행/쇼핑 오사카 쇼핑기 58 file 멋쟁이 9532 40
584 의류 필슨 웨스턴 베스트 구매후기와 착샥 28 file POLO 4376 19
583 의류 이번 빔즈플러스 룩북 베스트 사파리 코디 정보 4 file 니들즈코리아 2606 10
582 의류 후아유 보트넥 스트라이프티셔츠 구매후기 46 file 인지부조화 5874 11
581 신발 오로라슈즈 브랜드에 대해서 짧게 알아보자.araboza 11 file 우리흥 5404 16
580 etc (저격) 고아캐 운영자 빅정보서에 몰래 닉파서 홍보하는 게시글 29 file 톰브라우니 6334 63
579 정보 노리타케(noritake) 일러스트 디자이너 흑백드로잉의 대가. 11 file 진격의고인 3599 13
578 노하우 [국산/직캠]카페에서_남자세명이_강제로_구멍에_꽂는.jpg 48 file 언더도그마 7832 22
577 의류 컬티즘 A.P.C 아페쎄 쁘띠 뉴스탠 연청 후기! 37 file POLO 6446 12
576 정보 얼굴 위에서 가장 변화무쌍한 오브제, 안경에 대하여 (2) 4 file 호랑아이 2949 10
575 정보 얼굴 위에서 가장 변화무쌍한 오브제, 안경에 대하여 (1) 12 file 호랑아이 4711 17
574 etc 오늘 ㅊㅅ 25 file 칸자키_란코 6072 71
573 여행/쇼핑 다녀올께! 93 file 폴라베어 5414 65
572 정보 한 남자의 Alden 이야기──.storytelling 80 file 언더도그마 4452 31
571 정보 (핵스압) 동묘에 가보자 2 34 김상호 5922 23
570 정보 (핵스압) 동묘에 가보자 37 file 김상호 7886 27
569 etc 오늘 입은 바닥 22 file 초코맛와플 3292 11
568 etc 컨버스코리아 나는아닐줄알앗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3 file 붉은달 6408 21
567 정보 유나이티드애로우 선즈 디렉터, 코기 모토후미에 대해서 2 file 해축갤러 2364 14
566 의류 resolute 710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32 file Lallana 5633 15
565 정보 브랜드 FICOUTURE(피코쳐)에 대해서. 6 file 숙취엔여명 2319 11
564 정보 창업과정 22 도게 4325 18
563 정보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 나오는 옷에 대해.txt 24 file Exp 8678 47
562 의류 남자 샌들 브랜드를 알아보자 (스압 모음/BGM) 21 file 도라지배즙 45076 35
561 의류 유니폼 브릿지 살까? 궁호 살까? 38 file 우히히히 7469 13
560 노하우 태너굿즈 반지갑 2년 사용기 & 태닝 과정 22 file 이인이다 5978 14
559 etc 빅정보인듯 아닌듯 19 file 매력팔이 6258 19
558 의류 (정보) 정글퍼티그 자켓을 알아보자 33 file 지상에서영원으로 8072 17
557 의류 [스압] 별거 없는 남자 봄코디에 대해서 16S/S 29 file TylertheCreator 33144 52
556 의류 오슬로우 구매후기 61 file 어반스푼 5794 10
555 etc [정보] 야상에 대해서 알아보자 14 file 다라쳐눈 3899 20
554 정보 옷덕후 특집 / 광장시장 인사이드 5 file 빨이띠똑 5864 11
553 etc 여신과의 만남(롤주의) 16 file 정글럼블 6631 17
552 etc 디젤매니아 추천 브랜드 게시판 수준 11 file 오렌지커러멀 6561 18
551 의류 일본여아이돌패션 25 file 기리안뵈여 6228 17
550 의류 영원한 야상의 아이콘 m-65 필드자켓에 대한 정보 20 file 전쟁기술 9563 2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1 Next
/ 21




COPYRIGHT 2012 BIGJUNGBO.COM 광고/제휴 문의는 fomos4@gmail.com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