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799 추천 수 4 댓글 4

1393.JPG


무명 디자이너 그바살리아 케링그룹 발탁 ‘쇼킹’

럭셔리와 언더그라운드 컬처를 결합한, 우리에게는 다소 생소한 영 디자이너 브랜드 「베트멍」 뒤에는 7명의 잘 알려지지 않은 디자이너들이 숨어 있다. 만약 ‘안티컨포미즘(anticonformisme 타협을 거부하는)’이 브랜드 성공의 요소(?)가 된다면 이들은 이미 성공으로 가는 길에 들어선 셈이다.


야밤에 컬렉션 쇼가 진행된 마레 지구에 위치한 게이 클럽 ‘데포(Dépôt)’는 천둥처럼 울리는 음악 소리에 일반적인 패션쇼 장소와는 거리가 멀지만 지난해 3월 론칭한 영 브랜드 「베트멍」은 특유의 악동 같은 세계로 우리를 초대했다. 2015년 10월 파리패션위크 기간에 선보인 이번 패션쇼는 브랜드 「베트멍」의 세 번째 ‘안티컨포미즘’ 컬렉션이다.


이번 컬렉션 쇼를 관람하기 위해 태평양(?)을 건너온 셀러브리티들의 면면을 보면 이 신진 브랜드에 대한 패피(패션피플)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래퍼 카니예 웨스트, 배우 자레드 레토 등이 콘돔 봉투와 파퍼(poppers-섹1스숍에서 판매하는 향정신성 제품) 병들이 쌓여 있는 사이에 앉아 소방관과 안전구조요원의 유니폼을 쿠튀르 노하우로 재작업한 의상들을 여유롭게 관람했다.


‘LVMH 어워드’ 세미 파이널리스트 올라 화제

‘LVMH 어워드’의 세미 파이널리스트(준우승)이기도 한 이 신생 브랜드는 이번 컬렉션에서 인터내셔널 프레스뿐만 아니라 언더그라운드 파리지앵을 동시에 유혹하는 그들만의 독자적인 2015 빈티지 ‘쿨(cool)’(브랜드의 5개 요소 중 하나) 스타일을 정의해 선보이며 패션쇼를 성공리에 마쳤다. 


이들이 선보인 엄격한 듯 기하학적이며 극적인 요소들은 마치 마틴 마르지엘라의 그것을 많이 연상케 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브랜드 「베트멍」의 뒤에 숨어 있는 7명의 디자이너가 모두 벨기에 출신의 신비주의 디자이너 브랜드인 「메종마르지엘라」를 거친 이들이다.


지난 10월7일 ‘뎀나 그바살리아가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전격 영입된다’는, 패션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깜짝 소식이 발표되기 전까지만 해도 구글에 「베트멍」을 치면 15페이지가 지나도록 이 패션 브랜드에 대한 내용을 찾기가 어려웠다. 


기하학적이며 극적인 요소로 펼친 악동들의 세계


영 디자이너가 뜨기 위해서는 하이퍼커넥트(hyperconnect)돼 있어야 하지만 그들은 오히려 소셜 네트워크에서 침묵하는 커뮤니케이션을 전파(?)한다. 오늘날 수많은 패션 디자이너가 소셜 네트워크에 자신의 프로페셔널 또는 퍼스널 라이프를 올리며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살아가고 있지만 「베트멍」은 오히려 그와 반대로 대부분 익명으로 남고자 하는 것이다. 


그동안 알려진 것이라고는 설립자 뎀나 그바살리아가 마틴 마르지엘라를 배출한 안트워프 왕립학교를 졸업했고 「루이비통」의 그랑 에콜(la grande école Louis Vuitton)을 거쳤다는 사실 정도였다. 나머지 디자이너들은 모두 사진 촬영을 거부했다. 


우리는 “옷(프랑스어로 vêtement[베트멍])을 모든 액션의 중심에 두고자 한다”고 그바살리아는 설명했다. 베일에 가려진 듯한 그들의 미스터리는 오히려 프레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뎀나 그바살리아 「루이비통」 「마르지엘라」 출신


「베트멍」의 설립자 뎀나 그바살리아는 1981년 조지아(유럽)에서 태어났고 독일에서 자랐다. 안트워프 왕립학교를 졸업한 그는 설립자가 떠난 직후의 「마틴마르지엘라」와 「루이비통」에서 마크 제이콥스와 니콜라 제스키에르 시절을 거치며 일했다. 

「루이비통」에서 그는 ‘진정한 럭셔리 제품’이 무엇인지, 그리고 ‘기술적인 자료의 방대함’에 대해 배웠고 「마르지엘라」에서는 ‘민주적(democratic)’인 방식, 즉 팀워크와 패션에서 크리에이티브를 가장 중심으로 하는 사고(「베트멍」은 데뷔 초부터 「마틴마르지엘라」의 영감을 표현했다)를 습득했다. 


그 사이 그는 두 명의 파트너를 만나게 되고 비밀리에 일을 시작했다. 그들과 함께 첫 리사이클 데님을 만들면서 뎀나 그바살리아는 브랜드 「베트멍」의 성공의 밑거름을 마련했다. 이렇게 중고나 벼룩 시장 또는 밀리터리 서플러스 등 빈티지 의류 제품들을 재활용해 시작된 「베트멍」의 의상들은 섬세한 디자이너들의 손을 거쳐 조심스럽게 다시 재단, 창조된다. 


‘베트멍(불어로 옷)’ 중심, 리사이클 처리된 쿠튀르?


기능적인 의류들을 다소 ‘불량한(?) 엘레강스’라는 DNA를 지닌 새로운 컬렉션 아이템으로 변신시켰다. 특히 이번 2015/2016 F/W 컬렉션에서는 소방관의 유니폼을 이용, 펜슬 라인 스커트나 스웨터, 한쪽이 길게 끌리는 시어링(양털) 재킷으로 변형한 아이템들과 맥주 브랜드 로고가 찍힌 티셔츠 등을 선보였고 스페셜(?) 액세서리로 설거지용 고무장갑까지 등장시켰다. 


「베트멍」 컬렉션은 일면에는 쿠튀르의 노하우와 수작업의 까다로움, 정확성이라는 럭셔리적인 요소, 다른 일면에는 빈티지 티셔츠에 고딕 그룹의 이미지를 프린트하거나 스케이터(skater) 느낌의 스웻셔츠 또는 바이커 재킷을 만드는 언더그라운드적 감수성이라는 묘하게 상반된 요소를 동시에 지닌다. 


럭셔리의 ‘장인 정신’과 핫한 파리 젊은이들의 얼터너티브한 나이트아웃(파티나 클러빙)에서 일어나는 모든 장르의 ‘서브 컬처(subcultures)’, 이 둘의 결합은 브랜드 「베트멍」의 강력한 아이덴티티다. “어떤 디자이너들은 여행에서 영감을 얻지만 우리는 파리의 지하철을 타고 벨빌과 바베 사이를 오간다”고 그바살리아는 전했다.


럭셔리 + 언더그라운드 + 서브 컬처, 상반된 요소


브랜드 이름 ‘베트멍(불어로 ‘옷’을 뜻함)’에서 알 수 있듯이 스타일의 가장 순수한 본질을 찾고 트렌드의 위험성(?)을 타파하고자 하는 그들의 열망은 일상복을 베이스로 한 이지투웨어 아이템들을 기본으로 한다. 하지만 그들만의 터치로 재탄생(구조의 변형과 과장된 사이즈 등)한 컬렉션은 데자뷰(이미 본 듯한)의 느낌을 넘어서 신선한 관점으로 다시 바라보게끔 우리를 선동(?)하는 역동적이고 크리에이티브한 트위스트가 존재한다.


한편 이번 시즌에 그들이 발송한 컬렉션 인비테이션은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 에스코트 여성(러시아 출신) 동반의 은밀한 파티를 광고하는 플라이어(전단지)가 첨부된 상태로 보내졌다. 소셜 사이트의 하나인 ‘e-vite’에 역시 자극적인 비디오 이미지(성 기구와 파퍼(popper) 병과 더불어 브랜드 컬렉션의 날짜와 시간을 알리는 영상)를 게재하기도 했다. 


론칭한 지 1년을 넘기면서 불과 3개의 컬렉션을 선보였을 뿐이지만 현재 파리의 ‘더브로큰암(The Broken Arm)’과 런던의 ‘조지프(Joseph)’ 등을 비롯해 전 세계 46개의 부티크에서 판매되고 있다. 


자극적 이미지 등 대담한 커뮤니케이션 화제


과연 지금 같은 시대에 이들의 성공 비결은 무엇인가? 옷 자체에 모든 중심을 맞춰 군더더기 없고 도리어 매스큘린(남성적인)한 컷과 인위적인 것을 피하고 억지로 꾸미지 않는 무심함이다. 게다가 익명으로 남고자 하는 어떤 테이스트라고나 할까?


대부분의 규모 있는 럭셔리 메종들이 동시대에 가장 핫한 모델들을 앞다퉈 쓰고 있을 때 「베트멍」은 그러한 관행을 깨뜨리는 것을 오히려 즐기는 듯하다. 이번 패션쇼 기획에 참여한 스타일리스트이자 무대의 오프닝을 장식한 로타 볼코바(Lotta Volkova)의 뒤를 이어 럭셔리계에서는 얼굴이 익숙하지 않은 일단의 모델들(파리의 야행성 화류계 인사라면 금방 알아볼)이 걸어 나왔다. 


이렇게 무대를 장식한 이들은 파티 오거나이저로 알려진 디제이 디젯(DJettes)과 바텐더들, 밤잠 못 이루는(?) 다수의 올빼미 클럽족 등이다. 공통점은? “그들은 강한(?) 여성이다. 성전환자도 있고 또 벼룩시장에서 장을 보고 아침 8시까지 춤추고 나서 시크한 레스토랑에서 식사까지 마치는 이들도 있다”고 전했다. 



관행은 가라! 길거리 캐스팅, 뮤즈 없고 홍보도 No


“우리의 작업은 토털 룩이나 라이프스타일에 영향을 받은 룩이 아닌 솔로로 한 피스씩 구상돼 태어난다. 일반 브랜드처럼 시즌에 맞추거나 테마를 정하는 것도 피한다. 우리의 컬렉션은 여성들이 사자마자 바로 입고 거리로 나갈 수 있는 것에 맞춰져 있다.” 


“타깃에 바로 맞추어 진행하므로 뮤즈나 브랜드 노출, 홍보 등을 위해 활용하는 블로거가 필요 없다. 처음에는 주위의 가까운 친구들에게 입히는 것으로 시작됐고 항상 그런 식으로 움직여 왔다. 중요한 것은 마켓의 요구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들을 만든다는 사실이다.”


패션 웹사이트 Style.com은 「베트멍」이 향후 “뉴욕의 브루클린이 그렇듯이 파리의 젊은이들이 무엇을 입는지를 보여 주는 가장 앞서가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점쳤다. 통상적인 럭셔리와 서브 컬처 사이에 놓인 벽을 깨뜨리고 뒤섞어 놓는 그들은 현실적인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통해 우상 파괴(iconoclastic)를 완성했다.


소수 정예 소규모 비즈니스 남성복 론칭도 계획

현재 이들은 8명의 소수 정예가 일하는 작은 규모의 비즈니스지만 타협을 거부하는 실험적이고 아방가르드한 작업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내일은? “우리는 모든 것이 빠르게 움직이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필터링하고 성장을 조절하면서 천천히 나아가기를 원한다. 우리는 새로운 것을 창조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그냥 옷(vêtements)을 만들고 싶은 것뿐이다.” 


그의 말처럼 서툴게 새로운 것을 시도하느니 심플하면서도 노블한 신념을 갖고 자신의 일에 임하는, 어찌 보면 겸손한 그들의 접근법은 오히려 신선하기까지 하다.


향후 「베트멍」은 여성복 라인을 너무 키우는 것보다 남성복을 새롭게 론칭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물론 단독 부티크를 오픈하는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 「베트멍」이 음지(익명)보다는 양지를 더 좋아한다는 것을 곧 확인시켜 줄지도 모르겠다.



유일하게 사진촬영을 하락한 뎀나 그바살리아 

3137.JPG



출처 패션비즈 잡지



목록 복사


  • 구양배추 2016.07.13 14:49
    벹멍 넘 비싸
  • 호라비치 2016.07.13 15:16
    벹멍이 흥하나?
  • 가성비 2016.07.13 15:17
    정말 이상하게 이쁘단말야...나랑 안 어울려도 팔쭉쭉이 입고싶어
  • ekrakdls 2016.07.13 17:35
    해체주의로 시작했지만 어쩔수없이 16년도는 타협을 본 핏
    으로 승부
    남성복보다 여성복이 더 이쁘다 구찌와 더불어 15 16년도
    최고로 아름다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정보 일본 편집샵 온라인스토어 주소 공유 32 impala 33829 88
공지 정보 클론이나 하위브랜드가 까이는 것에 대한 고찰. 61 마침표 34882 48
공지 빅베스트는 패갤에서 추천많이 받은 게시물이 넘어오는곳 BIGUY 21212
647 여행/쇼핑 유럽 여행중 착샷 41 file 카프카 5167 16
646 정보 옷덕후 덕질 일대기 / 보 브럼멜 5 file 빨이띠똑 4096 16
645 etc 진짜 빅게이들이 좋아하는 여자코디는 이거지 21 file 시잼 8783 28
644 의류 코엔, 정글퍼티그(?), 필드자켓, 리뷰 44 file 서빙고동 7263 12
643 정보 6:4 가르마 드라이셋팅 라인과 볼륨 깨알 팁 28 file 드워프 7601 13
642 의류 레졸루트 710에 관한 고찰(사이즈 선택을 중점으로) 34 러브앤피스 11982 12
641 정보 세이브 카키 유나이티드(SAVE KHAKI UNITED) 브랜드 짧막 소개 3 file 입패션 2388 10
640 정보 옷덕후/ 아메카지 #1 (얘들아 댓글달아줘 ㅠㅠ댓글허용) 16 file 빨이띠똑 5921 51
639 정보 확인사살! 니머리에 한발~ 니가슴에 한발~ 15 file ℬarbℴur 5555 24
638 여행/쇼핑 하와이 갔다왔져 53 file hilite 4057 20
637 여행/쇼핑 착샷이라 하긴 뭐하지만 27 file 공학도 3901 20
636 여행/쇼핑 제주도 여행 착샷 및 여행 사진 28 file 삼척갈매기 3291 10
635 의류 구매목록 및 착샷 29 file 모쏠돼지 5996 15
634 여행/쇼핑 아페쎄 청자켓, 네페 블파스, 와이웍스 도포에 대한 사진을 곁들인 간단한 소감 40 file 미안해너의손을잡고걸을때에도 5320 11
633 노하우 FILSON X BROWN 13 file 빅정보정화단장 4293 15
» 정보 베트멍(Vêtements)에 대해 알아보자.txt 4 file 야갤러 4799 4
631 여행/쇼핑 일본여행 착샷 30 file 용키됴키 5031 10
630 정보 aaa1301 무지티 빅게이들 사이즈,색 팁 28 file 더버라 7390 30
629 여행/쇼핑 착샷) 그동안의 의복생활, 소비생활, 커피생활... (스압) 62 file 키린지 6840 35
628 의류 [Levi's x Cone Mills 100th anniversary] MADE IN THE USA 501® STF selvedge jeans 40 file 단신 6811 34
627 정보 엔지니어드 가먼츠 대장 '다이키 스즈키' 인터뷰 from GQ, 16.05.09 4 뽀옹뽀옹 2973 13
626 etc 비 ㅈㄴ오는날 착샷 31 file 칸자키_란코 5662 39
625 여행/쇼핑 싱가폴 우정여행 신호등컨셉 23 file 짚꾸어 4425 13
624 정보 좋아해줘 김주혁 패션 스타일 모음 (스압/브금) 13 file 응안사요 8634 27
623 etc 백화점 간 착샷 30 file 칸자키_란코 5403 28
622 노하우 안경좋아해? 112 file 무교류 6434 12
621 etc 이거 어떻게 둘으 디자인이 같을수 있지?? 38 file inmyplce 6805 20
620 의류 (후기글,스압주의) Coen 정글 퍼티그 자켓 31 file 센스없지 4836 11
619 의류 얼마전 로스코 BDU 사이즈 팁이다 게이들 29 file 크앙 9562 28
618 여행/쇼핑 여행후기 및 착샷 올려본다 44 kokoval 6131 21
617 노하우 the unbranded selvedge denim tote. 34 file 단신 4081 29
616 여행/쇼핑 일본 쇼핑 여행 TIP을 알아볼까(3): 도쿄편 8 file smiley 4089 12
615 여행/쇼핑 일본 쇼핑 여행 TIP을 알아볼까(2): 오사카편 16 file smiley 4921 19
614 etc . 25 file jamc 4231 30
613 etc 여자친구를 빅줌마로 만들어봤다. 54 file 단신 8798 32
612 신발 파라부트 대참사. 64 file 하헤히호후 8602 55
611 노하우 반다나를 매어보자 31 file 에밀 4602 18
610 의류 파타고니아 티 모은 기념 43 file 킬러왈레 6734 17
609 의류 상반기에 잘 샀다고 생각되는 것들 갬성샷 47 file 용키됴키 7396 11
608 신발 KEEN UNEEK 개시 ㅊㅅ 18 file 아이스아메리카 3517 12
607 정보 [귀차니즘주의] 부족한 2%를 채워보자.diy 41 file 단신 5665 29
606 의류 헬조선 스웨거. 8 file xlzb 6328 15
605 정보 가로수길 갈만한 매장들을.araboza (본인 위주,사진 많음) 37 file Levi's 7528 40
604 의류 착샷) 유니클로 스윔 액티브 쇼츠 추천... 78 file 키린지 7639 17
603 etc 오늘(스압) 73 오마에와빅게이 4466 20
602 etc (공포/기괴) 가방에 미쳐버린 한 남자 29 오마에와빅게이 5528 37
601 여행/쇼핑 일본 쇼핑 여행 TIP을 알아볼까 42 file smiley 6823 34
600 etc 페톡에 올리는게 적절한진 모르겠지만, 너무 공감되어서 19 고티마 5724 24
599 노하우 도라에몽 덕후 모자샀다.newera 22 file 칸자키_란코 4182 1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1 Next
/ 21




COPYRIGHT 2012 BIGJUNGBO.COM 광고/제휴 문의는 fomos4@gmail.com스팸 퇴치! Click Here!